CMS에 대한 얘기 모음

아래는 열린프레시안 슬랙 창에서 나왔던 얘기들 중에 공유할만한 내용들을 추려 본 것입니다.

“CMS 투자가 언론사를 흑자로 만들어주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지금처럼 중소언론사들이 언론재단에 의존하는 구조에서는 그 지원이 끊어지는 시점에 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CMS는 단기적으로 언론재단 지원이 끊기는 것에 대한 대비책이고 장기적으로는 미디어 환경 변화에 적응하기 위한 것입니다.”

“CMS의 모든 요소들,  A부터  Z까지 다 자체적으로 개발하겠다고 하면 당연 부담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처음부터 그런 큰 목표를 가지는 것 보다는 작은 소프트웨어들의 집합으로 보고, 각각에 대해 자체 개발할 부분과 아웃소싱을 줄 부분을 나누어서 진행하는게 현명합니다. 또한 자체 개발의 경우에도 반드시 내부 개발자가 있어야 하는 것만은 아닙니다. 외부의 소싱 그룹과 연계하여 함께 개발해나가는 방법도 있습니다. 다만 이 경우 어떻게 그들에게 보상을 줄 것인가와 그렇게 만들어진 결과물의 소유권을 어떻게 가져갈 것인가에 대한 충분한 토의가 필요합니다.”

“CMS의 구성 요소들 중, 우선 순위로 따져보자면 가장 시급한 것은 기사 본문을 구조화하는 것입니다. 기사 본문이 구조화되어야만 다양한 미디어 플랫폼에 기사를 원활히 배포할 수 있고, 내부적으로도 기사의 검색 및 가공이 용이해져서 정보로서의 가치를 가지게 됩니다.”

 

“기자들이 초고를 개인 PC에서 작성하고. 그것을 다음 웹에디터로 작업한 후에 언론재단CMS에 copy-paste하고. 그것을 편집국장이나 부국장이 검토한 후에 기사로 내보내는 것 아닌가요? 이렇게 되면 전체 과정 어디에도 프레시안만의 라이브러리가 남아있지 않게되거든요. 최종본은 언론재단 서버에, 초고는 각 기자 개인 PC에만 남아있는 구조죠.

 커뮤니케이션을 온라인으로 옮긴다는 의미는. 프레시안의 메인 콘텐츠이자. 주 상품이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 리소스(글과 사진)가 회사의 서버에 저장되고. 이 내용을 다른 직원이 트래킹할 수 있게 하는 것이 가장 큰 목적이에요.

Advertisements